review

315 Posts

2020년 6월 영화, 드라마

review
2020.07.08
이미테이션 게임 ★★★☆ 피터 팬 (1953) 나도 어른이 되고 싶지 않았는데. ★★★ 스카페이스 (1983) 생각보다 연출은 별로였는데 원작의 힘인지 올리버 스톤 각본의 힘인지 이야기가 재밌었음. 토니 몬타나가 병신 같긴 해도 난사람이긴 난사람이다. 결말 지려버렸음. 예전에 1932년작 원작도 받아뒀는데 이것도 언젠가. ★★★★☆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준비된 이별은 없다지만, 영원한 끝을 앞두고 있는 건 참 상상하기 힘든 고통일 듯. 그리고 난 나이 들어서 늙은 부모 앞에서 동생이랑 싸우지 말아야지. 참 저것도 못할 짓이다. ★★★ ///// 스페이스 포스 시즌1 스티브카렐 하면 생각나는 오피스 같은 코믹드라마에는 살짝쿵 못 미쳤지만은 아주 못 볼만하진 않았다. 하지만 다음 시즌엔 더 웃기기를 ..

2020년 5월 영화, 드라마

review
2020.06.12
올린다는 걸 잊어버리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극장을 간 게 3월 30일 델마와 루이스 재개봉 보러 간 거 그 뒤로 두 달이 넘도록 극장 문턱을 못 넘었다 극장을 안 가니 vod로도 충전이 안 되는 덕력, 그와 함께 5월 둘째주부터 정상출근^^ 혐생의 시작과 함께 영화/드라마는 뒷전이 돼버리고 그게 6월인 현재까지도 ing..ㅜㅜ ///// 앵드리버드 더 무비 심심할 때 그럭저럭 볼만한 킬링타임용 무비 ★★★ 익스트랙션 주인공과 액션만 좋았다. 굳이 저런 일에 이 정도 스케일의 용병이 내전 수준의 전투를 벌여야 하는 건가? 나라가 막장국가가 아니고서야. ★★★ 폴라 건질 건 매즈와 신디 역 루비 오 피의 섹스씬과 사신인지 인간병기인지 모를 던컨의 액션씬 뿐.. ★★ 조디악 2주에 걸쳐서 봤는데.. 음... 뭔..

2020년 4월 영화, 드라마

review
2020.04.30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명작은 명작이구나 사소하게, 주인공 연기가 너무 발연기였다는 거(지브리가 원래 성우 아닌 일반인 캐스팅 많이 하는 것을 앎에도)와 음악이 좋긴 한데 가끔 음악이 오히려 좀 튀는 경우도 있었음. ★★★★☆ 야망의 함정 톰 크루즈의 다른 법정물인 을 너무 재밌게 봤었더래서 이것도 기대를 했는데.... 호흡이 좀 느리다. 이 정도 이야기가 러닝타임 150분이 넘다니. ★★★ 디파티드 와 진짜 미친 결말... 소름에 소름에 또 소름 돋았다! 그런데 이게 원작인 와 비교당하며 엄청나게 까이고 있다는 거... 도대체 는 어떻길래.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무간도도 꼭 봐보겠읍니다... ★★★★☆ 마녀 배달부 키키 사춘기 소녀는 역시 감당하기 어려워... 내용 자체는 너무 평범. ★★★ 파수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