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315 Posts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2018

review
2018.11.19
두 시간짜리 그린델왈드의 동료 모집기오늘 관크 장난 아니었다 ㅋㅋㅋㅋ 겪을 수 있는 대부분의 관크를 이 영화 두 시간 보는 동안 다 본 것 같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핸드폰 벨소리, 불빛, 떠드는 소리, 서넛이 뭉쳐서 계속 왔다갔다, 시야방해 등등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특히 초등학생들 정말ㅋㅋㅋㅋㅋ 화장실 혼자 갈 것이지 왜 떼로 다니는지;;;; 그래도 영화가 그다지여서 그런가 생각보다 화가 나지는 않았다.

카우보이의 노래, 2018

review
2018.11.18
1 카우보이의 노래 :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 2 알고도네스 인근 : 행운은 두 번 찾아오지 않는다 3 밥벌이 : 너무하다 너무해 4 금빛협곡 : 노익장 5 낭패한 처자 : 허무하다 허무해 6 시체 : 그래서 뭔 이야기인지;;; 1 > 2 > 3 = 4 >>>>>>>>>>>>> 5 > 6 미국의 광활한 자연을 실컷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전체적으로 인간의 허무한 인생을 그렸다. 영화 서부극은 거의 처음인 것 같은데 4K 시대도 도래했으니 앞으로 미국의 드넓은 자연을 고화질로 볼 수 있도록 괜찮은 서부영화들 나오면 좋겠다.

완벽한 타인, 2018

review
2018.11.14
1. 다른 사람의 생각을 몰라야 하는 이유2. 함께 있어도 결국 인생은 혼자 사는 것 다행스럽게도(??) 만약 내가 실제 저 게임을 한다면 난 괜찮을지도ㅋㅋㅋㅋ po아싸wer라 4~5시간 정도 전화문자 올 일이 없어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ㅠㅠㅠㅠㅠㅠ 온다면 스팸이나 광고문자, 매우 늦으면 엄마한테 전화가 오는 정도인데 이마저도 안 오는 경우가 종종. 오히려 4~5시간 동안 핸드폰 진동이 전혀 없어서 뻘쭘해질지도 모르겠다(웃음)